커뮤니티

  1. 공지사항
  2. 지점소식
  3. 치료후기
  4. 칼럼
  5. 웹진
  6. 웹툰
닫기
지점안내 타이틀
지 점 전 화 위 치
강남점 02-584-2828 약도보기
강남역점 02-537-2875 약도보기
강동점 02-483-0928 약도보기
강북구점 02-990-2804 약도보기
건대점 02-469-2080 약도보기
관악점 02-887-2119 약도보기
대전타임월드점 042-471-1010 약도보기
분당점 031-712-2875 약도보기
삼성점 02-3467-9090 약도보기
목동점 02-2642-3960 약도보기
서울대입구점 02-875-7522 약도보기
신촌1호점 02-3143-6321 약도보기
신촌역점 02-3143-2828 약도보기
양재점 02-577-2804 약도보기
인천부평점 032-511-2822 약도보기
인천신세계점 032-432-2000 약도보기
종로점 02-736-2875 약도보기
나와 가까운 고운미소지점
카톡상담 타이틀
지점 카톡아이디
강남점 @강남고운미소치과
강남역점 @고운미소치과강남역점
강동점 @연세고운미소치과 강동점
강북구점 @연세고운미소치과강북구점
건대점 @고운미소
관악점 @고운미소치과관악점
대전타임월드점 @대전연세고운미소치과
목동점 misomokdong
분당점 misobd
삼성점 @연세고운미소치과삼성점
서울대입구점 gounmiso7522
신촌1호점 @고운미소치과신촌1호점
신촌역점 @고운미소치과신촌역점
양재점 @연세고운미소양재점
인천부평점 @부평연세고운미소치과
인천신세계점 @인천연세고운미소치과
종로점 @종로고운미소치과
쉽고 빠르게 카톡상담 하세요!
전화상담 타이틀
이름
휴대폰 - -
상담가능시간
지점
시리얼번호 2 9 7 3 4 7

개인정보취급방침

간편하고 빠른 전화상담예약
칼럼

칼럼

제목 야구장 어느 자리가 좋을까요?
작성자 최낙천 등록일 2015.11.10 조회수 1524

"1년 중 가장 슬픈 날은 야구 시즌이 끝나는 날이다.(The saddest day of the year is the day

 baseball season ends)"-토미라소다(Tommy Lasorda)

어느새 2015년 프로야구 정규 시즌도 끝났습니다. 이제 가을 야구를 하고 있는 팀들은 코리안 시리즈 우승을

향해서, 그 외 팀들은 2016년을 위한 준비를 시작하겠죠.

 

모든 스포츠를 다 좋아하지만 야구는 야구만이 가지는 특별한 매력이 있습니다. 다른 구기 종목들(축구, 농구,

배구 등)의 경우 대체로 직사각형 형태의 피치나 코트에서 선수들이 대체적으로 유사한 플레이를 하게 되고

관람시 관람석의 위치가 큰 차이를 나타내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야구의 경우 부채꼴 형태의 그라운드에서

투수, 포수, 내야수, 외야수, 타자, 주자 등과 같이 선수들이 서로 다른 위치에서 각각의 플레이를 하기 때문에

야구 직관시 선호하는 관람석이 차이가 날 수 밖에 없습니다.

예전에는 내야와 외야 정도의 구분만 있었던 야구장 관람석이 현재는 세분화되고 특화된 관람석들로 채워져

가고 있으며, 프로야구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인기가 많은 좌석들을 예매하기 위한 경쟁 또한 치열합니다.

저도 '야구티켓 예매 잘하는 방법' 등을 검색해 보며 티켓이 오픈 되자마자 클릭을 해 보지만 번번히 원하는

좌석을 예매하는데 실패하곤 했습니다.

 

지난 여름 첫째 아이가 <교내 학생 탐구 발표대회>에 나가고 싶은데 본인이 좋아하는 야구에 대한

주제를 정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몇 가지 고민 끝에 '수도권 야구장의 각 좌석에 따른 만족도 조사'를

주제로 결정하고 어떤 좌석들이 만족도가 높으며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탐구해 보기로 하였습니다.

7,8월 2개월 동안 탐구 계획을 세우고, 사전 조사, 설문지 작성, 야구장에서 직접 설문 조사, 데이터

분석, 보고서 작성을 해 나갔습니다. 야구장은 수도권에 위치한 목동, 잠실, 문학 야구장 3곳을 방문

하였으며, 집과 저희 아이들 학교에서 가까운 목동 야구장에 대한 조사가 좀 더 자세히 이루어졌습니

다. 덕분에 가족 모두 야구장에 출동하여 설문 조사를 진행하였는데, 처음에는 쑥스러움에 관중에게

다가가서 설문 부탁도 잘 못하던 아이들이 나중에는 씩씩하게 해 나가는 것(종종 설문 작성 거부

당하여 의기소침하기도 했지만..)을 보니 이번 탐구 발표를 통해 아이들이 한 걸음 더 성장하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생각됩니다.

 

보고서를 통해서는 자세한 탐구 결과 과정과 분석, 고찰이 이루어졌으나 이번 칼럼에서는 정리된 결과만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수도권 3개 야구장의 만족도(1-10)에서는 문학 야구장이 평균 8.4, 8점 이상 비율 85.0%로

가장 높았으며, 목동 야구장(평균 8.04, 8점 이상 비율 65.8%)과 잠실 야구장(평균 8.0, 8점 이상 비율 65.0%)

은 비슷한 만족도를 보였습니다.

 

둘째, 만족 이유에 대해서는 3개 야구장 모두 '경기 시야 관련 만족'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목동

야구장은 '응원 관련 만족'이 나머지 2개 야구장에 비하여 낮게 나타났습니다. 불만족 이유에 대해서는

목동 야구장이 '편의 시설 관련 불만족'과 '기타 불만족'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목동 야구장이

다른 수도권 야구장들에 비하여 관람 외 편의시설(매점, 휴식 시설 등)이 부족한 것과 입장권 가격이

비싼 것이 반영된 결과로 볼 수 있습니다.

 

셋째, 목동 야구장의 각 좌석별 만족도는 탁자 지정석(평균 9.1, 8점 이상 비율 90.0%), 블루석(평균

8.9, 8점 이상 비율 85.0%), 내야석(평균 7.85, 8점 이상 비율 57.5%), 지정석(평균 7.28, 8점 이상

비율 52.5%)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의 좌석이 높은 만족도를 보였으나 가장 저렴한

비지정석인 내야석이 지정석보다 높게 나타난 이유로는 목동 야구장에서 가장 저렴한 입장권이면서도 지정석

과 관람석이 큰 차이가 없으며, 자유롭게 좌석을 선택할 수 있는 점이 반영된 결과로 생각됩니다.

 

넷째, 목동 야구장의각 좌석별 만족 이유에는 모든 좌석에서 '경기 시야 관련 만족'이 가장 높았으나

특히 불루석이 그 중에서도 가장 높은 비율(69.6%)을 보였습니다. '응원 관련 만족'은 지정석이 가장

높은 비율(39.2%)을, '관람석 관련 만족'은 탁자 지정석이 가장 높은 비율(39.3%)을 보여 예상과

다르지 않았습니다. '편의시설 관련 만족'은 4개의 좌석군 모두 낮은 비율을 보여 두번째 결론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목동 야구장이 다른 수도권 야구장에 비하여 편의 시설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다섯째, 목동 야구장의 각 좌석별 재방문 의향과 재방문시 선호 좌석에 대하여는 총 120명의 응답자 중 118명이

재방문하겠다고 답하여 높은 재방문 의향을 나타냈습니다. 재방문 시 선호 좌석은 내야석을 제외한 3개

좌석군 모두 현재 좌석과 동일한 좌석을 방문하겠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으며, 대체로 현재 좌석과

동일하거나 더 상위의 좌석을 원하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위의 결과에서 보는 것처럼 수도권 3개 야구장 중에서는 가장 최근에 만들어져 시설도 뛰어나고 관람객의 요구

에 부응하는 다양한 관람석들(스카이박스, 바비큐존, 패밀리존, 초가 정자 등등)을 갖춘 인천 문학야구장(SK

행복드림구장)이 가장 만족도가 높았습니다. 가까워서 많이 찾게 되는 목동 야구장은 외야가 없는 작은 야구장

으로 좌석 구분 또한 매우 단순하고 특별한 이벤트 좌석과 편의 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이며, 입장료도

다른 야구장에 비하여 비쌉니다.

 

얼마 전 넥센히어로즈 구단이 내년인 2016년부터는 목동 야구장을 떠나 고척동 돔구장(고척 스카이

돔)을 홈구장으로 사용한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여러 면에서 부족한 목동 야구장이었지만 넥센

히어로즈가 강팀으로 성장한 역사를 간직한  이 곳을 떠난다는 아쉬움이 남을 것 같습니다.

고척동 돔구장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려와 논란이 있지만 대한민국 최초의 돔구장이라는 사실만으

로도 특별하지 않을까 기대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 2016년 새로운 야구 시즌의 시작을 기다리며 겨울을 보내야겠습니다.

얼마 전 타계한 메이저리그의 전설 요기 베라의 유명한 말과 함께 이번 칼럼을 마무리 할까 합니다.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것이 아니다.(It ain't over till it's over)"-요기 베라(Yogi Berra)